.

전후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GO

언론보도

 Home

韓의원들, 아우슈비츠의 폴란드서 北인권개선 호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219회 작성일 13-08-03 16:07

본문

韓의원들, 아우슈비츠의 폴란드서 北인권개선 호소


PYH2012062202420001300_P2_59_20130802072502.jpg
지난해6월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9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DB>>

IPCNKR 유럽서 첫 총회…황우여, 공동의장 자격 주재

(바르샤바=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북한의 인권 참상을 국제 사회에 고발하고 외교적 협력을 호소하기 위해 우리나라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쳤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남경필 유일호 홍일표 의원, 민주당 김춘진 의원은 2차 세계대전 때 유대인 학살현장인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있는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열린 제10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라오스에서 탈북청소년의 강제 북송 사건이 벌어지면서 북한의 인권유린 상황과 탈북자에 대한 난민지위 부여 등에 대한 필요성이 부각된 시점에 열려 조명을 받고있다.

아시아인권의원연맹 회장도 맡고 있는 황 대표는 IPCNKR 공동의장으로서 지난 2003년 이 기구 출범 때부터 총회를 주도하고 있다.

남 의원은 1일(현지시간) 회의에 앞서 미리 배포한 주제 발표문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권력 안정화를 위해 사상 통제 및 주민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히틀러처럼 인권을 무시하고 탄압할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경고했다.

남 의원은 ▲세계 각국이 북한자유이주민의 강제 납북을 막는 전담팀을 구성해 외교적으로 협력하고 ▲북한자유이주민을 추방할 때 언제 어떻게 추방했는지 보고서를 작성해 국제인권단체에 보고를 의무화하자고 제안했다.

PYH2012062202320001300_P2_59_20130802072502.jpg
지난해6월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9차 총회'에서 IPCNKR 공동상임의장을 맡고 있는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각국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DB>>

유 의원은 "그동안 피해자였던 납북자와 유족들이 남북의 대치 상황으로 인해 오히려 범죄자와 같은 입장에 처했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와 정부는 전시·전후 납북자에 대한 보고서와 명단을 마련해 실태를 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김정은 체제에서 공개처형과 정치범 수용소가 줄었다고 하지만 이는 비밀처형이 늘고 열악한 수용소 환경으로 사망자가 늘었기 때문"이라면서 "또 핵과 미사일 개발로 자원배분이 왜곡돼 영양결핍도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유럽의 경험'을 주제로 한 분야별 회의의 의장을 맡아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 대표단은 2일 오전부터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IPCNKR은 ▲북한 리더십 승계후 인권 악화에 대한 우려 표명 ▲수용소 시설내 구타, 강간, 강제낙태 등 인권유린 중단 ▲일본인 납치 인정 및 송환 ▲탈북자의 '현지 난민' 지위 부여 등의 요구 사항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aayyss@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2013 unite2011.co.kr. Made with love by 사단법인 전후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