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후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GO

언론보도

 Home

이산가족 내달 25~30일 금강산서 상봉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042회 작성일 13-08-24 15:26

본문

이산가족 내달 25~30일 금강산서 상봉

황대진 기자

안준호 기자

입력 : 2013.08.24 03:09

[南北 100가족씩 만나기로… 10월말 화상 상봉도 합의]

北, 납북자·국군포로 인정 안해… 합의서엔 못 넣어

2010년 10월 이후 약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재개된다. 남북한은 다음 달 25일부터 30일까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금강산에서 열기로 23일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적십자 실무 접촉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상봉 규모는 남북 양쪽이 각각 100가족씩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9일부터 생사 확인 과정을 거쳐 다음 달 16일 최종 상봉 명단을 교환하기로 했다.

남과 북은 고령이나 질병 등으로 인해 대면(對面) 상봉이 어려운 이산가족들을 위해 10월 22일부터 23일까지 화상(畵像) 상봉도 실시키로 합의했다. 화상 상봉 규모는 남북 쌍방이 40가족씩으로 하기로 했다. 화상 상봉은 남북 각지에 설치된 면회소를 통해 이뤄진다.

남북은 11월 내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한 차례 더 연다는 데에도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9월 상봉이 끝난 직후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시 열기로 했다.

박용일 북한적십자사 중앙위원이 23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으며 우리 측 인사와 악수하고 있다.
박용일 북한적십자사 중앙위원이 23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으며 우리 측 인사와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정부는 이날 접촉에서 상봉 규모는 200명 선을, 상봉 장소는 서울 또는 평양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측은 '100명, 금강산 상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11월 추가 상봉 약속을 사실상 받아냈으며, 그간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져 왔다는 현실적인 점 등을 고려해 상봉 장소를 북측에 양보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수해 상황에 대해 남측에 설명했으나 쌀이나 비료, 시멘트 등 지원 물품을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정부는 밝혔다.

남북은 이 밖에도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생사 확인, 서신 교환 실시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 및 주소 확인, 서신 교환 등을 북측에 요구했지만 합의서에 담는 데는 실패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공식적으로는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어 논의가 쉽지 않았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북측의 호응을 촉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남북이 개성공단에 이어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도 잇따라 합의함에 따라 금강산 관광 재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다음 달 25일 금강산에서 회담을 갖자고 제안한 상태다. 북측은 이에 맞서 8월 말~9월 초에 열자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는 별개”라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연관돼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우리 관광객 박왕자씨가 북한 경비병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후 5년여간 중단된 상태다. 정부는 박씨 사건에 대한 유감 표명과 사태 재발 방지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2013 unite2011.co.kr. Made with love by 사단법인 전후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